본문 바로가기
여행 레저/음식점

용평리조트 대관령 맛집 도루묵찌개 추천! 두레박 생선 구이 전문점

by sk난아연 2021. 11. 8.
반응형

용평리조트에 스키를 타러 갈 때 초겨울일 때면 꼭 들르는 식당이 있습니다..

제가 하도 도루묵찌개~ 도루묵찌개~ 노래를 불러대는 통에 아내가 어쩔 수 없이 따라나섰다가 단골이 된 식당입니다.

올해는 아내가 10년 넘게 용평리조트에 스키 타러 가면 늘 먹던 황태회관의 황태를 버리고, 용평리조트 주변(횡계)의 다른 맛집을 물색해봤어요.

강원도, 그 중에서 대관령인 횡계 지역의 대표적인 음식이라면 황태가 제일 먼저 떠오르지만,

저는 단연코 도루묵을 외쳤죠.

겨울에만 맛볼 수 있는 도루묵이니까요.

해서 네이버에서 횡계 도루묵 맛집을 검색했더니 몇몇 군데가 나오더군요.

그중에서 두레박이라는 식당을 찍었습니다.

아주 유명한 것 같지는 않지만, 다른 분의 블로그 평가를 보니 진정성이 느껴지더군요.

그래서 횡계의 두레박이라는 식당으로 향했습니다.

생긴 지 그리 오래되지 않은 식당이라 덜 유명한 것인지, 주말인데 손님이 그리 많지는 않더군요.

지역주민들로 보이시는 분들 몇 분이 가족단위로 식사를 하시거나, (삼겹살을 구워 드시는 것을 보니, 왠지 지역주민일 것 같은 느낌이 들더군요.) 연로하신 몇 분이 소주 기울이면서 왁자지껄 떠들고 계시더군요.

아이를 포함해서 저희 가족은 3명인데, 도루묵찌개가 아이한테 살짝 매울 수 있을 거라고 친절하게 알려주시는 사장님 말씀에, 두레박 정식을 하나 시키고, 도루묵찌개 중짜를 시켰어요.

둥둥!!

이런 이런... 밑반찬이 생각보다 너무 많이 나오더군요.

일단, 오른쪽의 찌개와, 고등어구이는 6천 원짜리 두레박 정식의 기본 메뉴예요.

나머지 밑반찬은 어디까지가 두레박정식에 포함된 밑반찬인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도루묵찌개에 딸려나온 밑반찬이라 한다고 해도 너무 다양한 밑반찬이 나왔는데요.

콩나물 무침 조차도 허투르지 않은 맛이더군요!

나물 하나 하나의 맛도 너무 훌륭함은 물론이거니와, 밑반찬으로 나온 조개젓은 전혀 비리지 않고 맛이 제대로였답니다.

메추리알 장조림도 색깔 보세요! 대충 졸여서 저 색이 나오지 않아요.

마늘 장조림? 이 밑반찬도 제 입맛에 딱! 이더군요.

밑반찬으로 더덕 무침도 포함되어 있고, 마늘로 졸여 놓은 밑반찬도 일품입니다!

주 메뉴인 도루묵찌개의 시원함은 이루 말할 수가 없이 맛있습니다.

게다가 도루묵의 수도 결코 적지 않아요.

겨우 중자를 시켰을 뿐인데, 3 식구가 배부르게 먹을 만큼의 도루묵이 들어 있더군요.

두레박 도루묵찌개가 좀 짜긴 합니다.

하지만 원래 찌개는 짠 음식이죠.

도루묵찌개에 들어 있는 도루묵은 모두 알배기 암컷 도루묵이었어요. 한 마리 한 마리 모두 알을 그득 품은 정말 맛있고 싱싱한 도루묵이었답니다.

이 알 좀 보세요~ 크~ 살보다 많은 도루묵 알!

매운탕의 기본! 무가 시원합니다!

도루묵만 먹느라, 무우를 놓칠뻔했는데요~

제대로 시원합디다~ ㅎㅎㅎㅎ

그냥 시골의 평범하고 허름한 듯한 식당인데, 뜻밖의 보석을 발견한 것 같아 기쁘더군요.

도루묵찌개는 중짜만으로도 3 사람은 거뜬한 크기예요.

2명이 먹기에는 많아요~

4명이 간다면, 도루묵찌개 중자에, 황태구이정식이나, 두레박 정식 한 개쯤 시키는 것도 좋을 듯해요.

식당 한편에는 정겨운 연탄난로가 놓여 있고, 연탄난로에 두레박 특제 차를 끓여 내놓아 주시더군요.

대추랑 뭐뭐뭐 다양하게 들어 있다고 하시더군요.

무엇보다 맛있습니다^^;

두레박 전화번호 : 033-335-3568 한식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경강로 5193 /  지번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377-34

도루묵찌개 맛집 두레박은 횡계 IC 근처에 있어요.

SOIL 뒤편에 조금 애매한 위치 안쪽에 있다고 블로그에서 보았지만, 막상 근처에 가면 제 눈에는 금방 띄더군요.

요샌 네비들이 좋아서 네비 찍고 가시면 잘 찾아가실 겁니다. ㅋㅋ^^;

반응형

댓글0